TOWER  
 
menu_bg01블로그menu_bg03태그위치로그알림글방명록
갓 오브 워   [게임연구일지] | 2019.01.25 22:12

─2019년입니다! 이미 1월도 다 지나갔네요!

 

사실 이번 2018년도 연말을 맞이하면서 2018년도 블로그 결산을 안했습니다.

요즘 블로그 자체도 별로 안하다보니 뭐, 블로그에 글을 남긴 사건 하나하나가 다 결산감이네요.

 

그래도, 꼭 써야 했는데 쓰지 못했던 이야기가 하나 있네요.

 

2018년에 플레이한 게임 중 가장 재밌었고, 평생 했던 게임 중 가장 재밌었다고 말할 수 있는 게임.

갓 갓갓 갓... 아니, 갓 오브 워 이야기입니다.

 

(게임을 다 깬 지금 보면 장면 하나하나에 전율이 느껴지는 트레일러 영상. 특히 맨 마지막 부분은...!)

 

 

─저는 갓 오브 워 시리즈를 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이 시리즈에 대해서는 크레토스라는 스파르타 아재가 있는데

가족의 복수로 그리스 신들을 하나하나 다 죽이고 마지막에는 아버지인 제우스 신까지 죽인다... 정도만 알았네요.

 

워낙 시리즈 팬이 아니다보니 이 게임을 할까 고민을 좀 했습니다.

결국 할 게임이 없어서 다운로드판으로 구입해서 해봤는데... 결과는 대박.

저에게 있어 가장 완벽에 가까운 게임이었습니다.

 

 

─완벽한 게임이란 뭘까요?

취향에 정확히 맞는 게임이 완벽하다 평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아무리 취향에 맞아도 단점이 발견된다면 완벽한 게임이라 말하기는 어렵겠죠.

 

이 게임(갓 오브 워)에도 단점은 있습니다.

게시판이나 각종 리뷰를 찾아보면 이런저런 단점이 있다 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죠.

 

문제는 제가 그런 부분들을 단점으로 느끼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누구나 게임을 하기 전에 기대를 가지게 됩니다.

그리고 게임을 하면서 게임성에 대해 기대치를 만족시켰는지 무의식 중에 평가하게 되죠.

처음에 무엇을 기대했느냐에 따라 단점으로 다가오는 면이 크거나, 혹은 아예 없거나 할겁니다.

 

기존의 시리즈를 해보지 않은 저는 별 기대를 하는 부분이 없었습니다.

다만 차세대기 대작 타이틀답게 좋은 그래픽과 게임성 정도를 기대했었죠.

이런 낮은 기대치가 단점을 단점으로 느끼지 못하게 해준걸지 모릅니다.

 

 

─이 게임은 모든 점이 최상급이었습니다.

그래픽도, 음악도, 시나리오도, 게임성도, 연출도.

거기에 취향에 맞기까지 하니 저에게 있어 이 이상의 게임은 없다는 생각이 들어도 이상할 것이 없었네요.

 

게임성은 각종 게임에서 훌륭한 점을 따와서 더욱 재미나게 만들었고,

액션은 너무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게 하여 전투를 재밌게 즐길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퍼즐은 좀 짜증났지만 제 기준으로 너무 어렵지 않아 도전의식을 불러줬었네요.

 

 

거기에 가장 맘에 들었던 부분은 바로 서사입니다.

 

발두르 살해, 라는 북유럽 신화의 사건을 각색하여 만들어진 이야기는,

뭔가 거대한 서사시에 걸맞지 않게 산 속의 작은 오두막에서 시작합니다.

 

아버지와 아들은 어머니의 장례를 치르고, 유언에 따라 뼈를 뿌리기 위해 산을 오르는 여정을 떠나죠.

 

어머니라는 중재자가 사라지고, 어딘가 어색한 관계인 아버지와 아들.

과거 여러 서사에서 자주 다룬 관계와 형식이지만, 이 게임에서는 이걸 한층 더 정중하고 세심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입장을, 그리고 아들의 입장을 잘 공감할 수 있도록 해주죠.

그러면서 동시에 이야기를 쉬지않고 전개하여 몰입하게 해줍니다.

 

그러다 자연스럽게 마지막 엔딩 부분까지 도달하게 됩니다.

엔딩에서의 아버지와 아들을 보면서 느낀 감동은 정말 어마어마한 것이었습니다.

 

이야기의 배경을 생각해보면 라그나로크의 전초 부분을 다룬 것이라 엄청난 사건으로 보이지만

내부의 이야기를 따져보면 어머니의 유언을 시행하며 떠나는 아버지와 아들의 로드무비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 진행되면서 그것이 신화적 큰 사건이라는 구성이 놀라웠고,

엔딩까지의 자연스러운 흐름, 절제되면서도 확실한 연출, 상징성 있는 인물 배치가 단점이 없는 스토리라는 인상을 주었네요.

 

 

─그런 이유로 저에게 갓 오브 워는 갓 갓갓 갓입니다.

보통 게임을 잡으면 엔딩만 보고 숨겨진 요소나 파헤치기는 거의 안하는데

이 게임은 다 해서 플래티넘 트로피를 따고 더이상 할 것이 없어질 때까지 계속 붙잡고 있었네요.

지금도 게임을 켜봤자 할 것이 없어서 안하는 거지, 유튜브로 게임영상 계속 보면서 뽕을 빨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해본 게임이 90년초에 슈퍼 마리오였을 겁니다.

그 이후 온갖 게임을 다 해보면서 엄청 재밌는 게임은 있어도 완벽하다 느낀 게임은 없었는데

갓 오브 워에서 완벽하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네요.

 

정말 좋은 게임들은 추억 속 고전게임에만 존재한다고 생각했는데 말이죠.ㅎㅎ



TAG  갓오브워
TRACKBACK 0  COMMENT 0

─10월에 일본여행을 또 다녀왔었습니다.

사실 5월에도 갔었고요. 그때 이야기는 블로그에 안 적었던거 같은데... 그냥 친구들끼리 놀러간 거라.

 

5월에 오사카에 갔을때는 여러 명이 몰려가서 이리저리 구경하고 다니느라 엄청 피곤했더라지요.

그래서 이번에는 좀 쉬면서 놀 수 있는 여행을 하자, 하고 생각했습니다.

 

고민 끝에 잡은 장소는 온천휴양지로 유명한 벳푸!

친구인 G타오랑 같이 갔었네요.

목표는 료칸에서나 먹는다는 가이세키 요리와 철판요리, 그리고 온천휴양이었습니다.

 

 

─출발 날의 인천. 전 공항에 오면 꼭 사진을 찍습니다.

사실 이 때가 가장 도키도키하더군요.ㅎㅎ

 

인천에서 출발해 벳푸 근처인 오이타에 도착.

...하면 좋겠지만 시골이다보니 입맛에 맞는 비행기 시간표가 없었네요.

결국 후쿠오카행 비행기를 타고 후쿠오카에서 벳푸까지 기차 여행을 해야 했습니다.

 

 

후쿠오카 역에 도착하니 에키벤 파는 곳이 눈에 띄더군요.ㅎㅎ

 

 

친구가 산 도시락은 평범한 것이었는데 맛은 그냥저냥이었다고 하고

전 고등어 초밥이었는데 저런걸 틀초밥이라 하나 뭐라 하나?

하여간 만화에서 자주 보던게 있길래 사서 먹어봤는데 엄청 맛있었습니다!

 

아마 여행 중 가장 인상깊게 남은 음식이 아니었나 하네요.

식초 간 된 밥도 맛있었고 고등어도 적당히 짭짤하면서 살이 잘 씹혔고...

지금도 그 맛이 정확히 기억이 나네요.

 

 

소닉 열차 안에서 2시간은 타고 가야했습니다.

사진은 지나가던 역 중에 하나였던 우사.ㅋㅋㅋ

 

비행기 1시간 반에 기차 2시간은 좀 힘들긴 하더군요.

 

 

여하튼 벳푸에 도착! 도착해서 역에서 료칸호텔로 걸어가는데

역시나 온천마을이라 그런지 건물들 지나가는데 목욕탕 냄새를 거리에서 맡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둘러보면 관광명소로 유명한데에 비해 정말 도시가 낡고 볼 것이 없었네요.

 

 

공항까지 한시간+공항에서 2시간 대기+비행기 한시간 반+기차로 두시간을 거쳐

마침내 벳푸 료칸호텔에 도착했습니다.

방이 넓직하고 전망도 좋아서 휴양하기 딱 좋았습니다.

 

 

방 안에 있던 온천탕.

계속 물이 조금씩 흘러나와서 탕에 물이 가득 찬 상태로 있더군요.

하루에 3번 씩은 들어갔었습니다.ㅎ

 

적당히 방 안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저녁에는 기대하던 가이세키 코스 요리를 먹었습니다.

 

 

첫번째 요리. 음, 요리 설명을 매번 해줬는데 기억이 하나도 안나네요;

이것저것 있어서 맛있었다, 라는 걸로!

 

마지막은 아이스크림 디저트로 마무리.

밥 나올때 같이 나온 된장국이 굉장히 간이 세서 짰던게 기억이 납니다.

적된장인가? 그랬던거 같은데.

 

양이 제법 많아서 다 먹고 나니 배가 많이 불렀습니다.

먹고 나가서 이것저것 더 사먹고 싶었는데 무리무리.

 

 

다음 날 아침.

아침에 일어나 바다를 가까이서 보는게 참 좋더군요.

 

 

호텔에서 주는 아침식사입니다. 저는 흰 밥에 우메보시 먹는게 재밌더군요.

저 반찬들 이외에 두부로 끓여서 줬는데 제법 먹을만 했습니다.

 

 

점심에 근처 가게에서 먹은 타이호 라멘... 이라는 라멘인데

사진을 봐도 알겠지만 돼지기름이 그야말로 어마어마해서 굉장히 비린내가 심합니다.

쇼와의 맛 그대로! 라고 광고하던데 쇼와 시절 사람들은 이런걸 먹어야 했나 하는 안타까움이 들 정도였지요!

 

 

결국 점심을 두 번 먹어야 했습니다;

근처 아무 가게에서 들어가 먹은 소바 셋트인데 딱 기대대로의 맛이었습니다.

면의 탄력이나 소스의 맛이라던가.

 

아, 이런걸 먹고 싶었어~ 하는 느낌이었죠.

 

 

둘째날 저녁은 철판요리입니다.

이건 호텔 지하의 식당에 내려가 먹었지요.

 

 

처음에 나온 각종 해산물 요리들. 소스들은 시큼한 편이었네요. 입맛 돋구기 용이죠.

 

 

두번째로 나온 콩소메 스프.

전 콩소메 스프 처음 먹어봤습니다. 콘소메라고 알아서 옥수수를 쓴 건줄 알았는데 고기국물이네요.ㅋㅋ

 

 

여기서부터 본격적인 철판 요리입니다.

위 요리들을 철판에서 요리해서 바로 접시에 담아 주더군요.

가리비도 맛있었지만 야채들도 좋았네요.

 

 

그리고 대망의 고기.

조리하는 과정 구경하는게 한 재미죠.

 

 

ㅎㅎㅎㅎ

이것도 딱 기대대로의 맛입니다. 비싼 고기를 철판에 잘 구워먹는 느낌이요.

소스가 다양해서 여러가지 먹는 방법이 있을거 같았지만 육즙을 느끼고 싶어서 그대로 먹었었네요.

 

아, 그리고 반찬으로 나온 야채 츠케모노,

이거 굉장히 맛있더군요. 밥이 쑥쑥 먹히던데, 한국에서 구할 수 있나?

 

 

마지막 디저트입니다.

식감은 아이스크림같고 맛은 치즈같았는데 이게 도통 무슨 요리인지 알 수가 없네요.

맛있어서 친구가 이름까지 물어봤지만 그 이름으로 인터넷에 검색해도 나오지 않고...

결국 이 요리는 이름도 모르는 환상의 요리로 남게 되었네요.

 

─벳푸 여행 이야기는 이걸로 끝입니다.

 

동네가 시골이라 구경할 것이 없었고, 사실 구경보단 온천에 몸이나 담그며 쉴려고 간거라.

비싼 음식만 처묵처묵한거 이외에 한 것이 없었지요.

 

느낀 점은 아직 우리는 이런 시골에서 요양할 나이는 아니구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심심하더군요.ㅋㅋ

 

그래도 간만에 사진 꺼내서 보니 참 잘 먹긴 했다 싶네요.



TAG  일본여행
TRACKBACK 0  COMMENT 0

 

 

─10월 26~28일 동안 일본에 놀러 다녀왔습니다!

벳푸에요! 료칸이에요! 가이세키 요리에요!

즐거운 휴가였지만 덕질할 것이 없으니 정말 심심하더군요. 관광거리도 없고.

 

그보다 휴가 중에 친구 추천으로 본 좀비랜드사가 이야기를 약간 해보겠습니다.

여행간 이야기는 나중에 하도록 하죠. 헤헤.

 

 

─주변 사람들이 이 애니 2화를 너무 많이 좋아해서 함 봤습니다.

역시나, 재밌더군요. 남들이 재밌다고 보는 애니는 대체로 봐줄 부분이 있는거 같습니다.

분명 2화의 디스랩 장면은 이번 분기 애니 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봐줄 장면이었네요.

 

그래도 전 오프닝이 더 좋았네요. 저 오프닝 영상과 노래를 몇 번이나 계속 틀어봤는지.

제 감각으로 오프닝 영상은 100점 만점에 99점을 줘도 좋을 정도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 좋아하는 장면은 아이랑 쥰코가 나오는 장면이랑, 사쿠라가 떨어질 때 모두가 손을 내미는 장면.

노래 초반 나레이션부터 굉장히 열혈적 느낌이 나기 때문에 들으면 들을수록 힘이 나네요.

죽어도 꿈은 이루고 싶어. 아니, 죽어도 꿈은 이룰 수 있어! 이 대사가 엄청 맘에 듭니다.

 

 

─애니는 적당히 웃기면서 평범하게 재밌습니다.

좀더 정신나간 전개를 갈 수도 있지만 왜인지 너무 막나가지는 않으려는듯?

 

그보다 캐릭터들이 너무 좋네요. 메인 캐릭터 7명+1명.

등장인물이 많은 편인데 2~3화 만에 모든 캐릭터 개성이 확실히 인식됩니다.

보석의 나라를 볼 땐 등장인물 몇 명은 몇 화가 지나도 인상이 희미했는데요.

거기다 등장인물 간 비중이 잘 잡혀져 있어서, 누구 하나 필요없다는 느낌 없이 역할 밸런스가 잘 맞는거 같네요.

 

 

등장인물들은 다 좋아하지만 특히 미즈노 아이가 좋네요.

예쁘니깐.

 

평소엔 불만 가득한 얼굴을 하고 있으면서 스테이지 위에서는 환한 미소를 보여주는 갭이 귀엽네요.

오프닝에서도 엄청 반짝반짝 빛나게 나왔고.ㅎㅎ

 

평소에 친한 기미가 없이 츤츤대는 캐릭터가 역시 더 매력적이죠.

 

물론 사쿠라를 비롯한 다른 캐릭터들도 다 좋습니다ㅋ

한동안 애들 파면서 재미있게 애니 볼 수 있을거 같네요.



TAG  좀비랜드사가
TRACKBACK 0  COMMENT 4